default_top_notch
default_setNet1_2

폭스바겐, 2017년 전세계 생산량 사상 최초로 600만대 돌파

기사승인 2018.01.04  11:19:52

공유

폭스바겐은 지난해 전세계에서 6백만대 이상의 차량을 생산하며 연간 생산량 신기록을 달성했다고 4일 밝혔다.

사상 최초의 연간 생산량 6백만대 돌파는 폭스바겐 브랜드 역사 상 가장 많은 모델 라인업을 바탕으로 전세계에서 고른 수요 증가세를 기록한 것이 주효했다. 특히, 골프, 파사트, 제타 등 전통적인 인기 모델들이 전세계 시장에서 고른 인기를 얻으면서 생산량 신기록을 견인했다.

 

토마스 울브리히(Thomas Ulbrich) 폭스바겐 생산 및 물류 담당 이사회 임원은 “6백만대 이상의 차량이 12개월 만에 생산됐다는 것은 폭스바겐의 공장과 직원들의 생산성 경쟁력이 지속적으로 향상됐다는 것을 입증한다”며 “고객의 증가하는 수요를 충분히 소화할 수 있는 최고의 경쟁력을 가진 생산 팀이 폭스바겐에 있다는 것을 자랑스럽게 생각한다”고 밝혔다.

 

최대 생산량 달성을 이끈 모델은 골프, 파사트, 제타 등 전통적인 베스트셀러다. 여기에 최고 인기 SUV로 떠오르고 있는 티구안이 가세하면서 신기록 달성을 위한 기반을 마련했으며, 새롭게 출시된 아테온, 티-록, 신형 폴로 등이 가세하면서 사상 최초의 6백만대 돌파가 가능했다.

현재 폭스바겐은 14개국 50여개 공장에서 차량을 생산하고 있다. 72년 전, 1세대 비틀의 생산이 시작된 이래로 1억 5천만대 이상의 폭스바겐 차량이 생산됐다. 현재 폭스바겐은 전 세계적으로 60개가 넘는 제품 포트폴리오를 보유하고 있다.

김상영 기자 sy.kim@motorgraph.com

관련기사

<저작권자 © 모터그래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>

커뮤니티 인기글

default_news_ad2
default_news_ad4
default_side_ad1
ad37

인기기사

set_C1

인기기사

item34

포토·동영상

1 2
set_P1
default_side_ad3
default_setNet2
#top
default_bottom_notch