default_top_notch
default_setNet1_2

람보르기니, 아벤타도르 S 로드스터 공개…‘오픈 에어링은 낭만이다’

기사승인 2017.09.12  14:34:42

공유
default_news_ad1

람보르기니가 2017 프랑크푸르트모터쇼에서 아벤타도르 S 로드스터를 공개한다고 지난 11일(현지시간) 밝혔다.

 

아벤타도르 S 로드스터는 미드 리어 V12 가솔린 자연흡기 엔진을 탑재한 모델로, 람보르기니 개인 맞춤형 프로그램인 애드 퍼스넘을 통해 다양한 외장 컬러 및 인테리어 소재를 제공한다.

디자인은 람보르기니 그 자체이며, 로드스터의 핵심인 하드톱 패널은 볼록하게 주조돼 답답함 없는 실내 공간을 구현한다. 무게는 6kg으로 가볍다.

인테리어 옵션은 총 다섯 가지로 제공되는데, 가죽 혹은 알칸타라를 단일 선택하거나 두 소재를 조합하는 것이 가능하다. 다양한 스티칭 및 트림을 선택할 수도 있다.

 

아벤타도르 S 로드스터의 ‘S’는 새로운 디자인과 테크놀로지를 의미한다. 파워트레인은 최고 740마력의 V12 6.5L 가솔린 자연흡기 엔진이 담당하고, 정지상태에서 100km/h를 3초에 끝낸다. 최고속도는 350km/h다.  

상시 사륜구동 시스템은 즉각적인 피드백과 날렵한 몸놀림을 구현하는 람보르기니 다이내믹 스티어링과 결합해 높은 주행 안전성을 제공한다.

가변 댐핑 시스템은 휠 바디 컨트롤 및 밸런스를 최적화하고, 접지력을 극대화한다. 액티브 리어 윙은 기존 아벤타도르 대비 프론트 다운 포스를 130% 이상 향상시킨다.

 

주행 모드는 스트라다, 스포트, 코르사, 에코로 나뉘며, 이 가운데 에고 모드는 트랙션, 스티어링, 서스펜션 조작을 통해 차량의 모든 움직임을 개인화할 수 있다.

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 CEO 스테파노 도메니칼리는 “아벤타도르 S 로드스터는 수준 높은 드라이빙 퍼포먼스는 물론 오픈 에어링의 낭만을 동시에 만끽할 수 있는 수퍼카”라고 전했다.

가격은 약 4억2000만원(31만3666유로)이고, 소비자 인도 시점은 내년 2월이다. 

문서우 기자 sw.moon@motorgraph.com

관련기사

<저작권자 © 모터그래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>

커뮤니티 인기글

default_news_ad2
default_news_ad4
default_side_ad1

인기기사

set_C1

인기기사

item34

포토·동영상

1 2
set_P1
default_side_ad3
default_setNet2
default_bottom
#top
default_bottom_notch